"아이고, 새꼬막을 건지고 또 건져도 끝이 없습니다. 바다가 온통 새꼬막 천지입니다."

남해군 광천마을 어민들이 '새꼬막' 풍어에 신명이 났다.

창선-삼천포대교를 지나 강진만을 따라 뻗은 해안도로를 15분 정도 달리면 만나는 광천마을. 마을 앞 바다에는 점점이 떠 있는 바지선 위로 막바지 새꼬막 조업에 한창인 마을주민들을 볼 수 있다.

지난해 11월부터 6개월간 강진만에서 형망어선을 투입해 쉼 없이 건져 올렸지만 여전히 강진만 새꼬막은 풍부한 어획량으로 어민들을 바다로 계속 불러들이고 있다. 주민들은 "이달 말까지는 매일같이 바다에 나와야 조업이 끝날 듯 싶다"고 말한다.

내용생략....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