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아열대 채소류를 비롯한 약용작물도 쌈 채소로 개발하기 위한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지난 2일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이상순)은 인디언시금치 등 열대와 아열대지역에서 자라는 채소 도입과 번행초, 방풍 등 채소로 이용 가능한 약용작물 4종 등 총 8종에 대한 특성 조사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선 열대·아열대 작물중 칼슘함량이 높은 인디언시금치와 어린잎을 채소로 이용 가능한 아마란스 등에 대해 육묘방법과 재배 한계기를 구명하기 위한 연구 사업에 착수했다는 것. 특히 해안지역에 자생하는 번행초와 방풍 등 4종류를 채소로 이용 가능토록 재배 특성을 검토하기 위해 파종기별 발아적온과 습도 등 육묘 특성도 같이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내용생략....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