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치 ‘보이지 않는 손’이라도 있어서 때가 되면 옛 정취가 물씬 풍기는 동네에 카페나 책방, 공방 등을 만들고 사람들을 불러 모으는 것 같다. 서울의 수많은 골목들이 그 손길을 탔다. 이번에는 서울 마포구 연남동이다. 연희동의 남쪽에 있다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공항철도가 지나는 도로 양옆이 다 연남동이지만 요즘 뜬다는 동네는 연희동과 붙은 오른쪽이다.

 

 

중략

 

 

원문 보기 : http://www.hani.co.kr/arti/specialsection/esc_section/609208.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