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교차가 심해지고 바람이 쌀쌀해지면 밤바람을 맞으며 한잔 하고 싶은 생각이 슬슬 들기 시작한다. 차가워지는 밤 공기엔 뜨끈한 어묵 국물도 생각나고, 불판 위에서 지글대는 삼겹살도 좋다. 색다른 분위기의 고깃집과 어묵집을 들러봤다.

 

 

중략

 

 

원문 보기 :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1600&key=20131011.220271850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