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고향은 마산이다. “내 고향 남쪽 바다 그 파아란 물~”의 그 마산이다. 바다의 도시이니 생선이 밥이었다. 고기를 ‘괴기’라 발음했는데, 그 괴기는 소나 돼지의 고기를 뜻하지 않았다. 생선이 괴기였다. 생선찌개며 구이는 항상 상에 올랐고 하루가 멀다 하고 생선회를 먹었다. 집에서는 생선 음식용 막장을 따로 담갔는데 된장에 고춧가루가 조금 들어간 것이었다.

 

 

중략

 

 

원문 보기 : http://www.sisapress.com/news/articleView.html?idxno=609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