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인 바다와 너른 들에서 나는 것이 많아 백가지 맛을 즐길 수 있다는 곳. 이름도 예쁜 백미리마을에 5일 자전거 무리가 들어섰다.

한국관광공사 '리프레쉬 서해안 자전거투어' 셋째 날. 제부도를 출발한 일행은 조그마한 언덕 뒤에 보일락 말락 숨은

 

경기도 화성시 백미리를 았다. 마을 입구에는 고만고만한 어시장과 그 뒤로 바다로 향하는 길이 열렸다.

 

 

내용 생략

 

 

원문 보기 : http://bike.mt.co.kr/articleView.html?no=20121105170042946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