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명소가 즐비한 강원도에서 횡성은 여행 목적지로는 상대적으로 지명도가 떨어지는 곳이었다. 그러나 한우의 대표 브랜드인 횡성한우를 내세운 관광객 유치 노력이 성과를 거두며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여행지로서의 면모도 새롭게 부각되고 있다. 가을 횡성에는 청명한 하늘 아래 코스모스가 지천이다. 호수를 둘러싼 푹신한 흙길과 휴양림 속 싱그러운 숲길 등 청량한 바람을 맞으며 걸을 수 있는 멋진 길도 여럿이다. 새벽 태기산에 오르면 준봉들 사이로 구름이 유영하는 장관이 펼쳐지고, 미식의 계절을 맞아 횡성한우를 싼값에 즐길 수 있는 축제도 곁들여진다. 요즘 횡성에서는 이같이 온몸으로 가을을 느낄 수 있다. 

횡성에는 높은 산이 여럿이지만, 장쾌한 풍광을 즐길 수 있는 곳으로는 태기산(해발 1261m) 정상이 첫손가락에 꼽힌다. 동쪽의 평창과 경계를 이루는 태기산은 횡성에서 가장 높은 산이지만, 정상까지 수월하게 도달할 수 있다. 국도 6호선이 지나는 양두구미재(920m)에서 시작되는 임도를 이용하면 자동차로 정상까지 올라간다.

횡성과 평창에서 시작하는 등산로도 잘 정비돼 있다. 태기산이라는 이름은 삼한시대 말기 진한의 마지막 임금인 태기왕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신라군에게 쫓긴 태기왕이 이곳에서 산성을 쌓고 싸웠다는 전설이 전해진다. 지금도 태기산 자락인 성골 골짜기에는 허물어진 성벽과 집터 등이 곳곳에 남아 있다.

 

 

내용 생략

 

 

원문 보기 : http://www.segye.com/Articles/NEWS/CULTURE/Article.asp?aid=20121011024537&subctg1=&subctg2=&OutUrl=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