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레포츠는 배우기 어렵다? 돈도 많이 든다? 대체로 맞는 말이다. 하지만 어떤 취미 활동이든 기본 투자는 필수이고, 따져보면 모든 종목이 엇비슷하다. 고급 레저스포츠인 골프가 비쌀 것 같지만 원도권 낚시를 자주 다니는 사람보다 오히려 비용이 적을 수 있다. 그런데 정말 간단한 장비만 갖추면 파도를 탈 수 있는 해양레포츠 종목이 있다기에 눈이 번쩍 뜨였다. 보디보드(Body board)가 그것이다.

 

 

중략

 

 

원문 보기 :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30829000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