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지만 한껏 달아오른 것이 아니다. 바다도 그랬다. 단순히 덥단 얘기가 아니라 바다가 따뜻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수온이 1도만 상승해도 해양생태계는 급격한 변화를 일으킨다고 한다. 주로 제주도에서만 볼 수 있던 무늬오징어가 남해나 동해에서 좋은 조황을 보인 지 벌써 오래됐다. 하지만 동해는 적조와 냉수대, 남해는 적조가 기승을 부려 올해 무늬오징어 조황이 말이 아니란다. 오직 전남 여수 금오열도에서만 활황이라고 해서 한걸음에 달려갔다.

 

중략

 

 

원문 보기 : http://news.naver.com/main/search/search.nhn?refresh=&so=rel.dsc&stPhoto=&stPaper=&stRelease=&rcsection=&query=%B3%AC%BD%C3&sm=all.basic&pd=4&startDate=2013-08-28&endDate=2013-0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