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월 전국 해수욕장 이용객이 지난해보다 26%나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보다 긴 장마와 집중호우 ,그리고 냉수대의 영향 때문이다.

해양경찰청은 지난 7월 한달간 전국 해수욕장 276개 해수욕장을 이용한 이용객은 2540만명으로 전년 3450만명 대비 26% 감소했다고 4일 밝혔다. 

지역별 해수욕장 이용객은 해운대, 광안리, 송정 등 남해안 지역이 1290만명(50%)으로 가장 많았다. 대천 등 서해안 지역 550만명(21%), 경포대, 망상 등 동해안 지역에서 700만명(29%)이 피서를 즐긴 것으로 나타났다.


내용생략....




원문 : http://news.naver.com/main/hotissue/read.nhn?mid=hot&sid1=103&gid=311586&cid=307170&iid=404039&oid=112&aid=0002216084&ptype=011

원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