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만을 메워 아일랜드형으로 개발하는 마산 해양신도시가 본격화된다. 
창원시는 13일 시청에서 브리핑을 통해 기존 마산 구도심과 상충되지 않도록 공동주택 위주의 개발계획 대신, 마산만 워터프론트와 연계한 해양문화 여가공간 창출에 초점을 맞춘 해양신도시 개발계획 변경(안)을 발표했다. 
크게 업무복합지구(8만2000㎡), R&D(연구개발)지구(6만1000㎡), 해양문화 관광지구와 국제 컨벤션 입지가 가능한 특별계획구역(23만㎡)을 도입한다는 것이 골자다. 업무복합지구에는 주로 기업·금융센터·의료시설·신문방송시설 등, R&D지구에는 대학·기업연구소 등이 각각 들어선다고 시는 밝혔다.
해양문화 관광지구에는 공연장·박물관·워터프론트·해양 스포츠센터 등을 도입하고, 국제 규모의 다기능 컨벤션타운을 조성한다.
세부 개발방향으로는 여가·휴식기능과 회의·전시산업 입지를 고려한 해양문화 교류도시 개념을 담았다.
방재언덕을 설치해 폭풍 해일 등에 대비한다.

내용생략...



원문보기
http://gnnews.co.kr/news/view.html?section=1&category=85&item=92&no=163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