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소는 지난해 8월 제주 앞바다로 떠밀려 온 뒤 폐사한 뱀머리돌고래(Steno bredanensis)의 사인은 해양쓰레기 섭취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고 13일 밝혔다.
 
고래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8월 26일 제주시 김녕리 앞바다에 몸길이 2.12m, 체중 71.3㎏의 어린 암컷 뱀머리돌고래가 산 채로 해안가에 떠밀려왔다.
 
해양경찰과 지역 주민은 구조 활동 후 뱀머리돌고래를 바다로 돌려보냈지만 다시 해안에 밀려왔고, 돌고래 사육장으로 옮겨 치료했지만 폐사했다.
 
이에 따라 고래연구소는 지난 2월 뱀머리돌고래를 인계받은 후 정확한 폐사원인을 밝히기 위해, 정밀 조직 검사 등 부검을 실시했다.
 
부검 결과 뱀머리돌고래는 매우 야윈 상태로 근육량과 지방층이 부족했다.
 
특히 비닐(크기 약 80×50㎝)과  엉킨 끈 뭉치(지름 약 8㎝) 등으로 위가 확장된 것이 확인했다.
 
고래연구소는 뱀머리돌고래는 해양폐기물 섭취로 인한 소화기 폐색이 만성적인 영양결핍을 초래해 폐사한 것으로 결론 내렸다.

내용생략...



원문보기
http://www.je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3058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