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2월 환경부가 국내 첫 '국가지질공원'으로 지정한 울릉군내 지정지 중 한 곳인 도동-저동해안산책로가 탐방객 안전이 취약하다는 지적이다.

더욱이 해안산책로 통제를 위한 출입문 관리부서가 명확하게 지정돼 있지 않아 출입문 일부가 파손되고 잠금장치가 허술하게 관리되고 있어 관리자 실명제 및 연락처 등이 담긴 안내판을 설치하는 등 효과적인 안전관리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지난 2,3일 양일간 울릉읍 도동리-행남등대-저동리 해안선을 이어주는 해안산책로에 큰 너울성 파도가 덮쳐 이곳을 찾은 관광객이 한때 고립되는 등 자칫 큰 인명사고로 이어질 뻔한 상황이 발생했다.

강원기상청 울릉기상대는 지난 1일부터 4일간 동해상의 발효된 풍랑주의보와 강한바람 등으로 울릉도 지역 해안가 및 해안도로 등에 강한 너울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내용생략...



원문보기
http://www.kyongbuk.co.kr/main/news/news_content.php?id=614530&news_area=110&news_divide=&news_local=10,17&effect=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