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화성. 다녀오고서야 알았지만 수도권 가까이 있어서 미처 몰라봤던 곳입니다. 수원의 위성도시로, 고작해야 제부도와 바지락칼국수쯤으로 이해되는 화성에는 그러나 매혹적인 여행 목적지들이 곳곳에 숨어 있었습니다. 거기서 가장 강렬하게 다가왔던 것은 시화방조제와 화옹방조제 건설로 육지가 된 끝 간 데 없는 너른 갯벌이었습니다

 

 

중략

 

 

원문 보기 :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3090401031330024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