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물도’라는 지명은 흔히 대매물도를 가리킨다. 하지만 대매물도뿐 아니라 소매물도와 등대섬까지 아우르는 지명으로도 이따금씩 쓰인다. 이 섬들은 모두 통영시 한산면 매죽리에 속한다. 넓이 2.4km2, 해안선 길이 5.5km로 세 섬 가운데 가장 큰 대매물도는 1810년 경상도 고성에서 건너온 이주민들이 처음 살기 시작했다고 전해진다.

매물도라는 지명은 옛날에 ‘매물’, 즉 메밀을 많이 경작했던 곳이어서 붙은 것이라고 한다. 다른 한편으로는 개선장군이 군마 안장을 푼 뒤 쉬고 있는 형상이라고도 한다. 그래서 말 ‘마(馬)’자와 꼬리 ‘미(尾)’자를 써서 ‘마미도’라고 부르던 것이 나중에 매미도를 거쳐 매물도로 바뀌었다는 설도 있다.

내용생략...




원문보기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37&aid=0000014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