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4370_178035_2940.jpg


△대게랑 달라요, ‘붉은 대게’


어업인들이나 산지 식당에서 홍게라고 많이 부르는 붉은 대게는 우리나라 동해나 일본전역의 수심 400∼2300m의 부드러운 회색 진흙 또는 모랫바닥에 분포·서식하며 마리당 중량은 200∼500g 정도이고, 최대 갑폭은 수컷이 170㎜, 암컷은 80㎜ 정도이다. 산란기는 2∼3월이며, 주로 통발에 의해 어획되는 주요 산업종이다.




△신기한 홍게잡이


붉은 대게는 전체적으로 짙은 적색이며, 갑각의 뒷부분이 부풀어 올라 있으며 뒷부분의 경사가 급하고, 옆 가장자리 뒷부분에 예리한 가시가 있다. 모양이 대게와 비슷하지만 껍질이 딱딱하고 속이 꽉차지 않았으며 맛이 덜하다. 그러나 자세히 살펴보면 붉은대게는 온 몸통이 진홍색으로 붉지만 대게는 등쪽은 주황색이며 배쪽은 흰색에 가깝다. 동해안의 어부들은 붉은대게를 홍게라 부르는데 강원도 고성군 거진 어부들은 자망 홍게잡이를 일러 ‘홍게바리’라 하고, 경북 어부들은 그냥 ‘자망바리’라 하는데, 홍게잡이는 다른 어종을 대상으로 하는 그것과 조업 모양새부터 다르다. ‘신기(원줄’만 약 900m, 지름 40㎝쯤 되는 롤러가 2250번 안팎을 회전해야 다 끌어올릴 수 있는 길이이고, 작업 시간만 30분 이상이 걸린다. 홍게는 보통 수심 700∼800m, 깊게는 2000m 이상의 심해에 서식하고 있어 이를 잡자면 특별히 고안한 대형 통발이라야 가능하다는 게 ‘일반적인 상식’이다. 그러나 홍게 중에는 200m 안팎의 바다를 좋아하는 놈도 드물지 않아 이를 잡아내는 어부들이 바로 자망어부들이다. 


내용생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