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c49717b_bream.jpg

동물

척색동물

경골어류

농어목

 

도미류 중에서 가장 검은 빛을 띠고 있기 때문에, 《자산어보》에는 흑조, 일본에서는 '검은돔' 이란 뜻의 구로다이로 불린다. 다 자란 감성돔을 전남에서는 감상어, 경북에서는 감성도미, 부산에서는 감셍이, 제주에서는 구릿이라고 부르며, 어린 감성돔의 경우, 강원도에서는 남정바리, 경북에서는 뺑철이, 전남에서는 비돔, 비드락, 서해안 지방에서는 비디미, 배디미, 남해안 지방에서는 살감싱이, 똥감생이, 제주에서는 뱃돔이라고 불린다.
몸길이 약 30~50cm로, 몸은 타원형이며 등쪽이 약간 높다. 빗모양의 비늘로 덮여 있으며, 등쪽은 금속 광택을 띤 회흑색이고, 배쪽 부분은 연하다. 옆구리에는 세로로 그어진 가늘고 불분명한 선이 있다.
바닥에 해조류가 있고 모래질이나 암초로 된 수심 50m 이내의 연안에 주로 서식한다. 바닷물과 민물이 섞여 있는 강어귀 등에서 발견되기도 하며, 어린 고기는 갯벌의 물이 괴어 있는 곳에도 들어간다. 정착하여 생활하기도 하고, 계절에 따라 이동하는 무리도 있지만 큰 이동은 없으며, 겨울철에 깊은 곳으로 이동한다. 잡식성으로서 조개류, 갯지렁이 등을 먹는다. 산란기는 4∼6월이며 바닥이 자갈, 펄, 모래 등으로 해저지형이 비교적 복잡한 곳에 알을 낳는다. 성전환을 하는 물고기로서, 1년생의 경우 대부분 수컷이지만, 이후 암수한몸이었다가 4∼5년생부터는 암수로 완전히 분리되며 대부분이 암컷으로 성전환한다. 우리나라의 서해와 남해, 일본의 홋카이도 이남, 동중국해 등에 분포한다.
갯바위낚시로 잡거나, 낚싯줄에 여러 개의 낚시를 달아 얼레에 감아 물살을 따라서 감았다 풀었다 하여 잡으며, 옆으로 기다란 사각형의 그물을 고기떼의 통로에 수직으로 펼쳐서 고기가 그물코에 꽂히게 하여 잡기도 한다. 주로 회로 먹는다.

 

 

감성돔은 도미과에 속하는 물고기이다. 몸길이 40~50cm에 몸무게 1.5~2kg 정도이다. 경계심이 강하고 성전환을 하는 특징이 있다. 보통 수심이 약 5-50m의 모래 바닥에 서식하지만 암초지역에도 많고 때로는 기수에까지 올라온다. 어릴 때에는 무리를 지어 생활하지만, 성어가 되면 한 마리 또는 여러 마리씩 행동한다. 어릴 때에는 정상적인 정소를 가진 수컷이지만, 부화한 지 1년이 지나 몸길이가 10cm 정도로 자라면 정소의 내벽에 암컷의 특징인 난세포가 나타난다. 2년 정도 지나면 난소가 발달하여 정소와 함께 존재하는 양성이 된다. 그리고 30cm 정도의 성어가 되면 난소가 커지고 정소가 수축하여 암컷이 되거나, 정소가 발달하여 수컷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산란기는 4월 초부터 6월 중순이다. 곤충의 유충, 다모류, 극피동물, 조개류 따위를 먹고 산다. 한국·일본·중국 등지에 분포한다.

 

 

 

구입요령 : 등쪽은 금속 광택을 띤 회흑색이고, 배쪽 부분은 연하다. 눌러보았을때 살이 단단하고 눈알이 선명한 것이 신선하다

 

보관온도 : -25도 ~ 0도

 

보관일 : 1개월

 

보관법 : 비늘을 긁고 내장을 제거한 후 깨끗이 씻어 손질한 감성돔을 적당한 크기로 잘라 랩을 씌워 냉동보관한다.

 

손질법 : 비늘을 긁어낸 후 흐르는 물에서 내장을 제거하고 요리에 맞는 목적으로 잘라 이용한다.

 

 섭취방법 : 회, 찜, 구이, 볼림등의 요리에 쓰인다

 

칼로리 : 96kcal (100g)

 

제철 : 10월1일 ~ 12월 3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