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맛집 - 멸치쌈밥 바래길 식당

 

 

예전에 남해에서 멸치쌈밥을 먹고 그 맛에 뿅~ 갔스요~~ ㅋㅋ

그래서 남해에 온 김에 또 멸치쌈밥을 먹기로 했답니다.

맛집을 특별히 찾아 간것은 아니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괜찮아 보이는 식당으로 기냥 들어갔답니다. ^^

 

 

 

  DSC00167.JPG

 

 

메뉴가 아주 단촐하네요~~ 곳곳에 인상의 흔적이 역력한 메뉴판.. ㅋㅋ

멸치쌈밥은 인당 10,000원이네요~

 

 

 

 

 

 

 

 

 DSC00171.JPG

 

 

 

밑반찬이 나왔네요~

배가 고파서 고추장전은 순식간에 먹어 치웠다는... ㅋㅋ

그밖에 뭐 특이할 것 없는 반찬들입니다.

반찬은 약간 단맛이 나는 편이고 저는 단걸 좋아해서 맛있었네요.

 

 

 

 

 

 

 

 

 DSC00173.JPG

 

 

 

오뎅과 멸치볶음 맛있었어요~

 

 

 

 

 

 

 

 DSC00174.JPG

 

 

 

메인요리인 멸치가 나왔습니다.

멸치를 상추와 깻잎에 싸서 먹는다하여 멸치쌈밥입니다.

 

우리가 시중에서 사먹는 건조된 멸치가 아닌 신선한 상태의 멸치를 생선조림처럼 조리한 것이라 보시면 됩니다. ^^

일전에 먹었던 곳에선 멸치를 팬에 뱅뱅 돌려서 놓았던데 이곳은 그냥 자연스럽게 흐트러 놨네요. ^^

저는 다 그렇게 나오는 줄 알았더니 주인 스타일에 따라 다르게 나오는 군요!! ^^

 

 

 

 

 

 

 

 

 DSC00176.JPG

 

 

 

멸치는 국물내는 멸치만큼 굵다랗습니다.

원래는 뼈째 먹어도 되는데, 멸치 싸이즈가 있다보니 저는 뼈를 발라내고 먹게 되더라구요.

멸치뼈가 제법 억셔서요... ^^

 

 

 

 

 

 

 

 

 DSC00183.JPG

 

 

 

요렇게 밥과 함께 상추에 싸서 쌈장, 마늘을 얹어 싸먹으면 맛나요. ㅋㅋ

 

 

 

 

 

 

 

 

 

DSC00166.JPG

 

 

 

깻잎에 싸먹어도 되구요. ^^

 

 

 

 

 

 

 DSC00187.JPG

 

 

 

 

바래길 식당의 외관입니다.

멸치쌈밥은 남해에 오시면 꼭 드셔봐야 할 별미입니다.

남해까지 오셔서 멸치쌈밥 안드시면 섭하죠~~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