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4590.JPG

이렇게 단순한 메뉴판 보신적 있으세요?

고를 필요도 없는 딱 한가지 메뉴 너무 좋습니다.

딱 한가지 이기에 더욱 정성을 다하게 되지 않을까.. 싶기도 하구요.. ^^

영광에 왔으니 영광굴비를 먹는 일은 당연지사!!

저희는 아침부터 굴비를 먹으러 갔습니다. ^^

새벽 3시에 출발해서 영광까지 왔으므로 많이 지쳐있었고, 굴비의 힘이 필요했습니다. ^^


 



DSC04591.JPG

여러 밑반찬과 공기밥, 그리고 주인공인 굴비는 구이 1마리, 탕 1마리 이렇게 총 두마리를 먹을 수 있습니다.


 


DSC04593.JPG

굴비구이~ 너무 이른 시간에 방문을 해서 그런가..

식당엔 저희밖에 없었고, 굴비는 약간 탄듯해서 비쥬얼만 보고 조금 실망했습니다. ^^


 



DSC04595.JPG

이건 굴비탕이라는데, 당췌 국물이 어찌나 많은지... ^^

굴비가 두마리 들어 있긴 있었는데, 처음에 보고 약간 당황했달까.... ^^


 



DSC04597.JPG

굴비구이를 먹었는데, 오마이갓~~ 너무 맛있었습니다. ^^

짭조름하게 간이 잘 되어 있고, 뭐랄까... 감칠맛이 나며 고소한 맛이 난다고나 할까요...!!

이래서 영광 법성포 굴비를 알아주나 봅니다. ^^


 



DSC04598.JPG

다 익었다 싶어서 탕속에서 구출한 굴비입니다.

오~~ 이것 역시나 구이만큼이나 맛있습니다.

국물이 많다 싶었지만 국물에 있는 버섯과 양파 등 채소를 함께 먹을 수 있으니 좋네요. ^^

 



DSC04601.JPG

굴비 구이와 굴비탕을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

그런데, 이 식당 이름이 생각이 안나네요. ^^

 


 


아침에 먹은 굴비가 너무 맛있어서 저녁에 또 굴비를 먹으러 갔습니다.

대로변에 즐비한 굴비집 중 한군데를 들어가니 세상에나~~~

굴비축제기간이라서 그런지 굴비정식이 17,000원이더군요.

아침에 굴비를 안먹어봤음 모를까... 도저히 그 가격에 먹기가 아까워서

뒷골목 쪽으로 걸어가 보았습니다.

그래서 들어가게 된 집이 외도식당입니다.

굴비만 하는 집은 아니고 다른 요리도 함께 하는 곳입니다.

DSC04708.JPG

여기는 밑반찬이 더 먹음직 스럽고 큼직한 생선(생선이름 잊어버림)과 보리굴비라는 또다른 굴비도 써비스 반찬으로 나옵니다. ^^

갈색빛을 띄는 생선이 보리굴비입니다.

 

 



DSC04709.JPG

된장국물에 채소와 두부가 들어간 찌개가 나오고, 굴비는 일인당 두마리씩 구이로만 나옵니다.

오~~ 굴비 완젼 맛있습니다. 알베기 굴비더라구요. ^^



DSC04711.JPG

요 굴비 두마리면 밥한공기 뚝딱~~ 정말 밥도둑~~ ^^



DSC04714.JPG




DSC04715.JPG

외도식당은 관광객이 아닌 주로 이곳 주민들이 많이 오시는 식당이었습니다.

주인아주머니 이야기 하시는거 보니 다 단골손님이셨습니다.

지역주민이 단골로 오시는 곳이니 여기가 정말 맛집이 아닌가 싶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