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형이 학이 비상하는 모습과 흡사하다하여 불려진 학동에는 흑진주 같은 몽돌해변이 1.8km 정도 펼쳐져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해수욕장하면 은빛 모래가 깔린 백사장이 떠오르지만 학동해수욕장은 올망졸망한 모양의 자갈돌인 몽돌이 깔려있어 여느 해수욕장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입니다. 특히 파도가 만들어내는 흰 거품과 은은한 검정색 몽돌이 이루는 묘한 조화가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몽돌은 용바위에서부터 수산 입구 노송이 있는 곳까지 깔려있는데 울퉁불퉁한 자갈밭이기 때문에 맨발로 걷기가 쉽지 않지만 밟을 때마다 ‘사그락’거리는 소리가 정겹게 귓전을 울립니다. 학동 몽돌에 파도가 스치고 지나갈 때 몽돌이 구르는 소리는 2001년도 환경부로부터 “한국의 아름다운 소리 100선”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또한 이곳의 돌은 모가 나거나 각이 지지 않아 어린아이들에게도 안전하며 맨발로 몽돌을 밟으면 지압효과도 볼 수 있어 온 가족이 즐기기에 안성맞춤입니다.

주변에는 바다의 금강이라 불리는 해금강과 천연기념물 233호인 동백림이 있다. 이 외에도 거제 자연휴양림과 유람선 탐방코스 등이 있어 마음먹기에 따라 알차고 다양한 관광을 즐길 수 있습니다. 그리고 해변에서 낚시가 가능하며 도다리가 많이 잡힌다고 합니다. 해수욕장에는 유람선 선착장이 있으며 총 4척이 해금강, 외도를 돌아 다시 해수욕장으로 오는 코스로 운항되고 있습니다.

 

 

DSC05608.JPG

 

 

 DSC05609.JPG

 

 

 DSC05610.JPG

 

 

 DSC05611.JPG

 

 

 DSC05614.JPG

 

 

 DSC05616.JPG

마치 검은색 보석과 같은 몽돌.... 반짝 반짝 너무 이쁘네요. ^^

 

 DSC05618.JPG

몽돌 하나하나가 너무나 예쁩니다. 다 집에 가져가고 싶었습니다. ^^ 

 

 DSC05620.JPG

흐린날씨인데도 텐트를 많이 치셨더군요.

 

 DSC05621.JPG

 해수욕장 앞쪽으로는 식당과 숙박시설이 잘 구비되어 있습니다.

 

 DSC05623.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