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쩍 추워진 날씨에 뜨끈한 국물이 생각나는 계절. 덤으로 전날의 숙취까지 겹친다면 어떤 음식이 떠오르십니까?

저는 순간의 망설임도 없이 복국을 꼽습니다. 뜨끈하고, 개운한 국물에 담백한 복어살을 초장에 콕 찍어 먹는 그 맛이란…. 굳이 저 같은 주당이 아니어도 부산사람이라면 누구나 반기는 겨울철 대표음식이 아닐까 싶네요.

 

중략

 

 

원문 보기 :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31116000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