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읍천리 일대는 여행자들의 발길이 드문 곳이다. 경주가 바다를 끼고 있긴 하지만,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은 관광지와 명소들이 경주시내에 몰려 있는 탓에 여간해서는 해안까지 오지 않는다.

간혹 동해안 쪽의 감은사지며 문무대왕릉을 들르는 이들도 감포항 일대를 돌아보고는 서둘러 회맛을 보고 가는 것이 고작이다. 그러니 경주의 동남쪽, 그러니까 울산과의 경계지점 쯤에 있는 읍천리 일대까지 관광객들이 찾아오는 것은 그리 흔한 일이 아니었다.

 

 

중략

 

 

원문 보기 :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3110609283951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