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유명 산을 비롯해 전국 곳곳이 단풍 절정기에 접어들었죠.
내륙의 바다로 불리는 충주호 주변도 색다른 가을 풍경을 연출하고 있습니다.

짙은 안개가 뒤덮은 남한강 상류의 고요한 아침.
충주호를 오가는 유람선 한 척이 자욱한 안개를 뚫고 나아갑니다.

중략

 

 

원문 보기 : http://imnews.imbc.com/replay/nwtoday/article/3360950_5782.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