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요리~ 간단하게 하고 싶은데, 참 말처럼 쉽지가 않네요.

나 한몸이야 아무렇게나 먹어도 되지만, 식구들 생각하면 또 그게 아니궁....

그래서 생각한 요리가 부추전입니다. ^^

 

부추의 효능이야 말하자면 구구절절 끝이 없지요~ ^_^

간기능에 좋고, 피를 맑게 하고, 여자에겐 몸을 따듯하게 하여 이롭고,

남자에겐 자양강장 식품으로 알려져 있고,,

 

하물며 부추씻은 물은 버리지도 말란 말이 있지 않습니까? ㅋㅋ

그만큼 부추가 좋은 식품이라는 말씀!!

 

 

 

 02.jpg

 

 

 

본격적으로 재료준비에 들어가 볼께요.

오징어(2마리)는 데쳐서 껍질을 벗겨 가늘게 채쳐주어요.

그리고 소금, 후추, 마늘, 참기름에 재워주세요~

그래야 간도 베고 오징어 특유의 냄새도 제거됩니다. ^^

 

 

 

 

 

 

 

 03.jpg

 

 

 

느타리버섯도 살짝 데쳐 꼭~ 짠 후 소금과 후추에 재워주세요~

밑간을 해서 음식을 하는것이 확실히 완성도가 있더라구요. ^^

 

브랜드 피자의 토핑 하나하나에 밑간이 다 되어 있다는 거 아시죠?

집에서 피자 만들었을 때 맛이 안나는 이유가 바로 이 밑간의 차이!!

참 귀찮기도 하지만, 역시 요리의 완성도는 정성의 차이가 아닌가 싶네요. ^^

 

 

 

 

 

 

 

 

 

 04.jpg

 

 

 

부추전이지만, 각종 채소를 넣어 주기로 해요~

당근, 양파, 호박, 청양고추~

 

이 재료들을 최대한 얇게 채쳐주고, 청양고추는 씨를 빼고 팍팍~ 다져 주세요.

씨를 넣으셔도 상관 없습니다. 단지 전이 좀 지져분해 보이긴 해요. ^^

아직 내공이 부족하여 아주 얇게는 채를 치지는 못했네요. ㅋㅋ

 

 

 

 

 

 

 

 

 

 05.jpg

 

 

 

오늘의 주인공 부추입니다. 부추를 무척 많이 넣고 싶었으나~~

아뿔싸~~ 기타 채소들이 너무 많아서 부추의 양을 많이 하면 전이 그야말로

한 다라이(?)가 나오게 생겨서 부추양은 줄였습니다. ^^

 

언제나 음식을 할 때면 조금한다고 하는데 왜 이렇게 양이 많아 지는지??

파워블로거들처럼 디지털 저울을 가져다 놓고 그람수를 측정하며 해야하는지 원... ㅋㅋㅋ

저는 귀찮아서 그렇게는 못하겠네요. ㅋㅋ

 

 

 

 

 

 

 

 

 06.jpg

 

 

 

위의 모든 재료를 볼에 넣고 부침가루와 밀가루를 1:1로 넣어 줍니다.

바삭한 맛을 원하시면 튀김가루를 조금 넣어 주셔도 좋습니다. ^^

 

 

 

 

 

 

 

 

 07.jpg

 

 

 

부침가루와 밀가루, 각종 부추전 재료들을 적당한 물을 넣고 날가루가 안보일 때까지 저어 주세요~

이부분에서 계란을 첨가하셔도 좋습니다. 저는 넣지 않았지만.. ^^

 

판매용 부침가루에 간이 되어 있기 때문에 따로 소금간은 안하셔도 됩니다.

 

 

 

 

 

 

 

 08.jpg

 

 

 

달구어진 프라이팬에 기름을 두르고 전을 본격적으로 부쳐줍니다. 지글지글~~

 

 

 

 

 

 

 

 

 09.jpg

 

 

 

전을 찍어 먹을 양념장인데요,

간강, 고춧가루, 식초, 매실액(설탕), 들기름, 통깨를 넣고 부추를 송송 썰어 넣어 줍니다.

저는 들기름을 너무 많이 넣었네요. ㅠㅠ  그래도 맛나요, 고소해요. ㅋㅋ

 

 

 

 

 

 

 

 10.jpg

 

 

 

 

부추전 내지는 각종 야채오징어전이 완성되었습니다. ^^

지난해 진도에서 사온 진도홍주를 오랜만에 꺼내 보았습니다. ^^

 

진도홍주 색깔 너무 예쁘죠? 근데, 맛은 완전 독하답니다.

사이다를 타먹어야 하는데, 집에 사이다가 없네요.

결국 한모금 먹고 못먹었다는... 이 진도홍주는 40도가량 되는 독한 술입니다. ^^

색깔은 저리도 예쁘면서.. 예쁜여자 조심하듯, 예쁜 술도 조심하셔야 해요..ㅋㅋ

 

 

 

 

 

 

 

 11.jpg

 

 

 

오징어를 많이 넣었더니 씹히는 맛도 있고 좋네요~

살찔 염려때문에 오일을 좀 적게 두르고 전을 부쳐서 약간 푸석한 감이 있지만,

맛은 아주 좋네요~ 송송썬 청양고추때문에 매콤한 맛도 납니다.

 

 

 

 

 

 

 

 

 

 

01.jpg

 

 

 

오늘은 집에서 전을 부쳤지만, 모든 재료를 다 반죽상태로 끝낸 후 통에 담아가

캠핑장소에서 부쳐 드시면 간단한 캠핑요리로 일품인 오징어 부추전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