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5167.JPG

섬에 엄청나게 자생하고 있는 홍합, 즉 자연산 섭입니다.
싸이즈가 꽤 큰 것도 있더군요.



DSC05170.JPG




DSC05175.JPG

물이 빠지고 나니, 이렇게 홍합섬이 나타납니다.

우왕~~ 가을이 되면 홍합이 정말 커지겠는걸요.. ^^



DSC05176.JPG




DSC05177.JPG

저편 섬에서 무언가 채취하고 계신 주민 두분 발견~


DSC05179.JPG

자연산 미역이 자갈밭에서 자연건조되고 있네요. ^^



DSC05182.JPG

할머니 두분이 따신 것입니다.

이름을 여쭈니 톳이라고 합니다. 귀한거라 전량 일본으로 수출된답니다. ^^

귀한건 일본놈들이 다 먹나봅니다.



DSC05183.JPG

이렇게 많이 따셨네요. 뙤약볕에 얼마나 힘드셨을까요..

듬성듬성 잇어서 정말 이렇게 모으시려면 시간이 무척 많이 걸렸을 것 같습니다.


DSC05190.JPG 

우리가 시중에서 흔히 먹던 톳이네요. 요거 살짝 데쳐서 초고추장 양념하면 맛있는데...

오돌오돌 씹히는 맛도 좋구요.. ^^ 여기서 자연산으로 보니 신기하네요. ^^



DSC05191.JPG

홍합과 톳이 어우러진 모습입니다.


 


DSC05192.JPG

열심히 채취중이신 두 분 할머니..



DSC05210.JPG

홍합입니다. 아주 크진 않지만 먹을만하죠? ^^



DSC05211.JPG

작은 골뱅이입니다.



DSC05212.JPG

할머니들이 열심히 따신 톳입니다. 일본으로 수출되는 것 저도 한번 먹어보려고 열심히 따 보았습니다. ^^



DSC05217.JPG

거북손, 홍합, 골뱅이 톳~~ 제 그물망이 해산물로 꽉꽉~ 차고 있습니다. ^^



DSC05220.JPG

이렇게나 많이 땃습니다. 맛있게 먹으려구요..... ^^

맛있게 먹었을까요? 슬프게도 못먹었습니다.

이 해산물을 신선하게 보관한다고 바위틈 물이 들락날락 하는 곳에 두었는데,

사진찍고 와보니 떠내려가고 흔적도 없이 사라졌지 뭡니까... ㅠ.ㅠ

물들어오는 속도가 그렇게 빠른줄 몰랐습니다.

정말 울고 싶네요...  엉엉... 사진속으로만 남아 있는 내 해산물.... 다시 따러 가야 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