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출·일몰 한자리에서… 당진 왜목마을 

당진군 석문면 교로리에 있는 왜목마을에선 소박하고 서정적인, 그래서 포근한 서해안의 일출을 볼 수 있다. 동해의 일출이 장엄하고 화려하다면 왜목마을의 일출은 여행자의 마음을 설레게 하기 보단 마치 어머니의 품처럼 아늑하고 편안한 안식의 느낌을 준다. 

적당한 어둠에, 붉지만 적당한 빛을 내뿜는 이곳의 일출은 그 적당한 빛과 하늘, 바다가 삼위일체가 돼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든다. 포구 모양이 장구를 닮았다고 해 불리는 장고항 포구는 왜목마을에서 바라보면 바다 건너 해가 뜨는 곳으로, 끝에 노적봉과 뾰족하게 생긴 촛대바위가 보인다. 손에 꼽을 정도로 며칠되지 않지만, 바로 이 촛대 바위에 해가 걸리는 모습은 더욱 장관을 연출한다. 밤새 바다 위에 떠 있던 작은 배들은 크지도 작지도 않은 파도에 넘실거리며 그 풍경 속을 지키고 있다. 촛대바위에서 바다 쪽으로 내려와 왼쪽으로 돌아가다보면 해식동굴이 나온다. 

내용생략....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