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는 그냥 양평쪽 드라이브나 가려고했었는데..


TV광고에 주먹만한 골뱅이 잡는 화면을 보고나서 급! 바다체험이 하고싶어져서 가까운 을왕리로 고고싱~!


DSCN9343.JPG


인천 신공항고속도로를 이용해서 영종도로 갑니다.


고속도로 이용료가 갈때는 7500원 / 올때는 5500원 + 톨게이트 비 900원 소요됐습니다.


집에서 왕복 1시간 내외라서, 부담없고 참 좋았습니다 ㅋ




DSCN9344.JPG 


풍력발전 바람개비가 있네요;


사진 위쪽이 새파란 이유는.. 자동차 유리가 선팅이 되어있어서 그렇습니다. (운전중에 막 찍어댄 사진이라;;)




DSCN9347.JPG


드디어 바다가 보입니다.


날이 흐려서 그런것인지 안개가 많이 끼었네요.




DSCN9348.JPG


읭? 다리 밑으로 지나가네요.


난 네이버 지도만 따라왔을 뿐이고!




DSCN9349.JPG


도착한 을왕리 해수욕장 입니다.


오전 10시가 되기 이전이라 사람들도 없고 한산합니다.




DSCN9350.JPG


을왕리해수욕장은 바닥이 노란 모래로 되어있고, 해변 앞쪽으로는 조개구이집들이 수두룩 빽빽합니다.


슈퍼도 찾기 쉽습니다. 다만, 주차할때 조개구이집 앞에는 하지마세요. 호객행위가 장난이 아닙니다.


비수기(?)인데도 호객행위 엄청나네요.




DSCN9351.JPG


예전에 왔을때는 저런 선착장(?)이 없었던것 같은데.. 너무 오랜만에 왔나요..




DSCN9352.JPG


사람보다는 갈매기가 엄청나게 많습니다.


그래서 바닥에 새똥도 많습니다. ㅎㅎㅎ 가까이 가서 보니까 갈매기들이 조개를 까서 물에 씻어먹고 있었습니다!!! (충격!)




DSCN9353.JPG


애초에 목적지였던 선녀바위 해수욕장입니다. 을왕리해수욕장 바로 옆입니다 ㅋㅋ




DSCN9354.JPG


바닥이 모래도 많긴하지만, 조개껍데기들이 굉장히 많습니다.




DSCN9355.JPG


해수욕장 양쪽으로는 바위들이 많고, 굴이며 조개, 고둥 등등이 많습니다.


망둥어 새끼나 작은 새우, 게도 채집할 수 있고 좋은 바다체험 환경이 되고있습니다.




DSCN9357.JPG


깨진 조개껍질들이 많아서 바닥이 위험하므로 반드시 신발을 신으세요.


아예 물에 젖을 각오로 신발을 하나 더 준비하거나, 장화를 신고오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DSCN9358.JPG 


점심때가 되어 밥을 먹으려했더니, 해수욕장 근처 음식점들은 놀랄만한 가격이더군요;;;


그래서 차를 차고 조금 밖으로 나와서 일반 식당에 들어갔습니다.


해장국 7,000원. 싸지도 비싸지도않은 적정수준같네요.




DSCN9359.JPG


기본 차림입니다. 기본반찬도 괜찮았습니다.


전반적으로 짜긴한데 맛은 그럭저럭 괜찮습니다.




DSCN9360.JPG


DSCN9361.JPG


다시 돌아와서 또 숨은그림 찾기. ㅋㅋ




DSCN9362.JPG


DSCN9363.JPG


오후1시쯤 되니 사람도 제법많아지고 물도 많이 차올랐습니다.


미리 물때표를 확인했는데, 1시47분에 만조라 물빠질때까지 그냥 천천히 시간을 때우기로..




DSCN9364.JPG


멍멍이 한마리가 공놀이를 하고있었습니다.


주인이 공을 바다에 던져주면, 신나서 물에 뛰어드네요.




DSCN9365.JPG


물이 차오르니 멀리 바위에는 갈매기들이 수두룩 빽빽합니다.





DSCN9366.JPG


또 공 물고 오네요 ㅋ


계속 던져달라고 주인을 괴롭히던 강아지.




DSCN9367.JPG


가운데 불룩 솟아있는 바위가 선녀바위입니다.


떠오르는 낚시 포인트.




DSCN9368.JPG


물이 한참 들어왔는데, 세상 모르고 낚시중인 분들이 꽤 많습니다.


이후로도 물이 많이 들어왔는데 괜찮으실란지;;




DSCN9369.JPG 


선녀바위 근처로는 굴껍데기, 조개껍데기들이 산처럼 쌓여있습니다.




DSCN9370.JPG 


진짜 엄청나게 많아서 파도파도 계속 조개껍데기네요.





DSCN9371.JPG 


DSCN9372.JPG


물이 많이 들어왔는데, 속이 비칠정도로 맑습니다.


가만히 보고있으면 복어새끼들이 떠다닙니다. 재빠르게 걷어올리면 잡을수있는데


눈치가 빨라서 재빨리 도망을 가기도 하고, 잡힐뻔했던 곳엔 잘 안옵니다 ㅎㅎ




DSCN9373.JPG


작은 게들이랑 망둥어새끼, 새우를 조금 잡았습니다.


어차피 먹을만한 사이즈는 못되고, 놀러나온 아이들에게 다 나눠줬어요.




DSCN9374.JPG


옆에서 낚시하던 아저씨가 고기는 안잡히고 게만 올라온다면서 저희한테 버린(?) 게입니다.


낚시로 잡은 게들이 훨씬 큽니다. 먹을만한 사이즈 ㅎㅎ




DSCN9375.JPG


옆에서 아주머니들께서는 생삼겹살 한조각을 들고 바위속으로 손을 쑤~욱 넣으니더니 큰 게를 잡아 올립니다;;


맨손으로 게를 한그릇 가득 잡아가셨어요 ㅎㅎ




DSCN9376.JPG


집에서 거리도 가깝고 좋았습니다.


다음번엔 저도 낚시대를 가져와야겠어요. 물이 빠졌을때는 손으로 잡을 수 있고


물이 차오르면 낚시로 복어나 게, 망둥어를 낚을수 있었습니다.